삼성 라이프스타일 TV, 디지털 캔버스 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삼성전자가 23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코엑스 윈터 갤러리 2021' 행사에 파트너사로 참가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비상한 NFT 아트전'에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19대, '더 세리프' 2대, '더 세로' 2대를 통해 디지털 작품을 전시하고 NFT로 발행된 디지털 아트를 판매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전시회 방문자들은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현대 한국 화단을 대표하는 이세현, 성립, 문소현, 장세희 등 국내 유명 디지털 아티스트 24명의 생동감 넘치는 작품 50여 점을 선명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 주로 활용된 삼성 더 프레임은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 미술 작품이나 사진을 스크린에 띄워 액자처럼 활용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 TV로, 액자 형태의 베젤 디자인을 구현함으로써 작품에 더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성일경 부사장은 "이번 전시에서 더 프레임을 비롯한 삼성 라이프스타일 TV를 통해 훌륭한 예술 작품을 고객들에게 생생히 전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최근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NFT 디지털 아트 시장에서 삼성의 라이프스타일 TV가 디지털 캔버스로서의 역할을 훌륭하게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더 프레임을 출시한 이후, 디지털 기반의 아티스트, NFT 아트 관계자들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 왔으며, 지난 6월에는 세계적인 경매 회사 '소더비'의 첫 NFT 디지털 아트 경매에 공식 파트너사로 참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