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보다 1500만원 싼데 354만원 또 깎아 '국산차 값' 된 폭스바겐 SUV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폭스바겐코리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폭스바겐의 소형 SUV '티록'이 또 한 번 가격을 내리며 국산차를 위협하고 있다. 


최근 폭스바겐은 소형 SUV 2022년형 티록을 기존 모델보다 354만 원 저렴한 3244만 5000원에서 3835만 9000원 대의 가격으로 판매 중이다. 


올해 1월 출시 당시 독일보다도 최대 1500만 원 낮은 가격이었는데 거기서 또 가격을 낮춘 것이다. 


지난 1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티록 20TDI는 디젤차라는 한계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131대를 판매하며 수입 디젤차 11월 판매 순위에서 4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폭스바겐코리아


티록은 지난 6월 수입차 1위에 오르기도 했는데 비결은 역시 가성비로 꼽힌다. 


당시 휴가철을 맞이해 폭스바겐은 '슈퍼 세이브'란 이름으로 역대급 할인 캠페인을 펼쳤는데 최대 22%에 달하는 할인 혜택을 제공했다. 


구매자들은 할인율 18%에 5년 15만km 보증 연장 프로그램 등을 제공받을 수 있었고 차량 반납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최대 100만 원을 보상받았다. 


티록 스타일 트림 기준으로 2800만 원대에 구매할 수 있던 것으로 현대차 투싼, 기아 스포티지와 경쟁할 수 있는 가격대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volkswagenkorea'


2022년형은 이보다도 가격을 더 낮췄으나 성능은 오히려 향상됐다.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하고 디젤엔진에 대한 불편한 시선을 없애기 위해 '트윈도징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EA288 에보(EVO) 엔진을 달았다. 


연비는 고속도로에서 17.6km/L 정도가 나오고 시내에서도 15.2Km/L로 뛰어나다.


가격(개별소비세 인하분 3.5% 적용, 부가세 포함)은 스타일 3244만 5000원, 프리미엄 3638만 8000원, 프레스티지 3835만 9000원이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스타일 기준 2948만 원에 살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