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40곳서 "병상 없다"...'확진' 만삭 산모 10시간 거리 헤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최대호 기자 = 코로나19 재택치료 중인 만삭 임신부가 출산 진통을 시작했지만 전담 병상이 없어 10시간 가량 구급차에 탄 채 거리를 헤멘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9시57분쯤 수원시 거주 A씨로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 중인 임신부인데 하혈을 시작했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본부는 코로나19 A씨의 다급한 목소리에 관할인 파장119안전센터에 상황을 전파했고 구급대원은 10여분에 현장에 도착, A씨를 구급차에 태웠다.


하지만 구급대는 행선지를 정할 수가 없었다. 일반 임신부일 경우 다니는 산부인과 병원으로 가면 되지만, 당시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남편과 함께 재택치료를 받고 있었다.


방역 지침상 응급환자가 확진자라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이송해야 하고, 임신부의 경우 전담병원에 있는 산부인과로 가야 한다.


문제는 전담병원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A씨를 수용할 병원이 없었던 것.


구급대는 병원 수십곳에 전화를 걸어 전담병상이 있는지부터 수소문했다. 그러나 돌아오는 대답은 "병상이 다 찼다"는 말뿐이었다. 서울과 인천지역 병원 상황도 다르지 않았다.


그렇게 2시간 가까이 거리를 헤메는 동안 다행히 A씨의 산통은 차츰 잦아들었다. 구급대는 A씨와 상의 끝에 결국 귀가를 결정했다.


하지만 얼마지나지 않아 재차 비상상황을 맞게됐다. A씨 진통이 다시 시작되면서다.


A씨는 14일 오전 2시35분쯤 두 번째 신고를 했고. 구급대원은 다시 A씨를 태운 채 '병원 찾기'를 반복했다. 충청권 병원에까지 전화했지만 역시 병상이 모두 차 갈 곳이 없었다.


A씨 진통 주기는 5분 간격으로 빨라졌고, 구급대는 구급차 내 분만을 대비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그러던 중 같은날 오전 8시10분쯤 서울의 한 병원에서 '병실이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 최초 신고 접수 10시간여 만이다. 이 시간 동안 구급대가 돌린 전화는 80여통(병원 40곳)에 달했다.


A씨는 병원 연락 50분만인 오전 9시 서울아산병원에 도착했다. A씨는 이후 안전하게 분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소방본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전담 병상이 포화상태인데다, 산부인과를 갖춘 병원은 더 적어 이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며 "응급 환자 별 상황에 따른 대비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14일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0%를 상회했으며 수도권 병상 가동률은 90%에 육박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