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에서 '담배 연기' 뻑뻑 뿜으며 치킨 만드는 모습 딱 걸린 알바생 (영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치킨집 주방 내부에서 한 남성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느 프랜차이즈 치킨집 주방에서 한 남성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올라온 사진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최초로 올라온 영상을 캡쳐한 것이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영상과 사진을 보면 남성은 주방에서 한 손에 비닐장갑을 낀 채 치킨을 만들고 있다.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았다. 치킨을 만들던 중 주머니에서 무언가를 꺼낸다. 그가 꺼낸 것은 다름 아닌 전자담배.


남성은 비닐장갑을 착용하지 않은 다른 손으로 전자담배를 피우고는 연기를 내뿜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심지어 남성은 카메라 쪽을 한 번 쓱 바라보기도 한다. 카메라에 찍히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해당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퍼지며 현재 해당 치킨집 브랜드와 영상 속 남성의 얼굴이 노출된 상태다.


영상과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전자담배는 무해하다고 생각하는 건가", "노마스크도 모자라 담배라니.. 충격적이다", "돈 주고 치킨 시킨 손님들은 무슨 죄냐" 등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전자담배 연기에는 독성 에어로졸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로졸에는 암, 생식 기능 손상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10가지 화학 물질이 포함돼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