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만취운전자 남산터널 요금소 들이 받아...차량 '반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김진 기자 = 술에 취해 운전을 하다 터널 요금소를 들이받은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5일 오전 4시쯤 술에 취한 채 홀로 차를 몰다 중구 남산3호터널 요금소 앞 콘크리트 구조물을 들이받은 20대 남성 A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측정 결과 A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사고로 차량이 반파됐으나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술에 취한 A씨를 귀가 조치했으며 조만간 그를 소환해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