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보다 높은 '백궁' 가게 해주겠다며 수백만원 받아"....허경영 실체 폭로한 '그알' (영상)

인사이트YouTube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파격적이고 유쾌한 행보로 눈길을 끌었던 허경영 대통령 예비 후보의 실체를 고발하는 내용의 방송이 전해졌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하늘 궁과 청와대 - 허경영은 무엇을 꿈꾸나'라는 부제로 대통령 선거 후보로 나선 허경영 대통령 예비 후보와 하늘 궁에 대해 조명했다.


허경영 후보는 스스로 하늘에서 내려온 신인이라며 인류를 심판하러 왔다고 주장해왔다.


하늘 궁에서 그를 지지하고 후원하는 이들에게 축복은 100만 원, 천국보다 높은 백궁행 티켓인 백궁 명패는 300만 원에 판매 중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또한 1억 원을 내면 하늘 궁에서 누구보다 허경영의 가까운 곳에 머물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되는 대천사 칭호와 대천사 이름표, 목걸이 또는 배지를 지급했다.


허경영에 푹 빠진 지지자들은 그의 눈만 봐도 병이 낫고 행운이 올 거라 믿었고 후원하기 위해 대출까지 해가며 거액의 돈을 냈다.


한 지지자는 무리한 대출로 20억을 하늘 궁에 바쳤다는 내용이 전해지기도 했다. 지지자들의 가족은 하늘 궁에 다녀온 후 세뇌를 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는 하늘 궁의 재무상태표를 보고 "매출액이 97억 정도 되는 그런 사업인데 영업 이익이 95억 원이다. 결론은 비용이 거의 드는 게 없다는 것인데 돌로 다이아몬드를 만들어 판다고 해도 이것보다 덜 남을 거다"라고 했다.


또한 "여기서 돈을 굉장히 많이 벌어서 주주에게 돈을 94억 원이나 빌려줬다. 그런데 이게 누구에게 갔는지는 확인이 안 된다.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의 손익계산서 또는 재무상태표를 보여주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인사이트YouTube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YouTube '그것이 알고싶다 공식계정'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