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 냉동고에 '음쓰' 한보따리 버리고 튄 무개념 빌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최근 곳곳에 무인점포가 늘고 있다.


무인점포는 인건비를 줄이고 비대면으로 물건을 판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아무도 가게를 지키고 있지 않다는 이유로 범죄의 표적이 되는 경우가 많아 점주들의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무인점포에서는 한 남성이 아이스크림이 담긴 냉동보관함에 음식물 쓰레기를 투척하고 사라지는 일도 있었다.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동네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 근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한 무인점포에 붙은 경고문 사진이 첨부됐다.


점포 주인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경고문에는 "2021년 12월 3일 오전 5시 36분 음식물 쓰레기 무단투기하신 분 엄중 처벌하겠다"고 적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주인은 "한두 번도 아니고 CCTV 확인하고 몇 번 용서해 드렸는데 계속 이러시니 신고했다"며 현재 구청과 경찰서에 얘기를 해놓은 상태라고 밝혔다.

 

이어 "구청 음식물 쓰레기 벌금 30만원과 경찰서 경범죄 처벌법 100만원 즉결로 벌금 준비하라"고 경고하며 "쓰레기 봉투값 얼마 한다고 이러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도 지금이라도 자수하면 한 번의 기회는 더 주겠다고 약속했다.


주인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경고문과 함께 음식물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남성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캡쳐본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검은색 패딩을 입은 한 남성이 양손 가득 무언가를 들고 가게 안에 서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또다른 사진에는 남성이 손에 들고 있던 음식을 매장 내에 비치된 비닐봉지에 집어넣고는 냉동고에 그대로 버리는 모습이 담겼다.


주인이 공개한 냉동고 속 사진에는 닭가슴살과 고구마, 콜라 등이 들어있다. 포장이 뜯기지 않은 것도 있는 걸로 보아, 유통기한이 지나 내다 버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누리꾼들은 "한 번 더 기회를 주신다니.. 사장님이 보살이신듯", "저런 사람들은 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런 행동을 하는지 모르겠다", "양심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꼭 잡아서 엄벌 처해달라" 등 사진 속 남성을 향해 따가운 눈총을 보냈다.


한편 이처럼 주인이 지키고 있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무인점포에서 술판을 벌이거나 절도 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에 일부 점주들은 인적이 드문 새벽 시간에라도 경찰 지구대 순찰 루트에 무인점포를 포함시키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