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새시 교체하다 하청노동자 2명 추락사…안전 장비 미착용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한상희 기자 = 아파트 베란다에서 안전 장비 없이 작업하던 하청 노동자 2명이 추락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2일 오전 9시10분쯤 서울 강서구 방화동의 아파트 8층 베란다에서 새시를 교체하던 30대와 40대 노동자가 1층으로 떨어져 숨졌다.


두 사람은 베란다 난간에 기대 작업하다 무게를 못 이긴 난간이 떨어지면서 추락해 현장에서 즉사했다.


작업 당시 노동자들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으며 추락 방지용 끈도 매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안전관리에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현장 책임자 1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해 원청에 책임이 있는지 따져본 뒤 추가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