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오토바이 뺑소니 사고 당하자 '당근마켓' 뒤져 범인 잡은 누나

인사이트당근마켓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을 통해 오토바이 뺑소니범을 잡은 사연이 화제다.


2일 연합뉴스는 경찰도 잡지 못한 뺑소니범을 당근마켓을 통해 잡은 A씨의 사연을 소개했다.


전북 익산시에 거주하는 A 씨는 지난달 횡단보도를 건너다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A씨는 손가락 골절상 등 전치 4주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았다.


당시 사고 당시 A씨는 정신을 잃었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전화를 하겠다고 자리를 떠난 뒤 돌아오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시라도 빨리 뺑소니범을 잡고 싶었던 A씨의 누나 B씨는 현장에 버려졌던 헬멧과 오토바이를 떠올렸다.


B씨는 범인이 헬멧을 중고거래를 통해 구입했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중고거래 사이트를 검색했고, 지난 5월 해당 오토바이 헬멧과 같은 제품이 팔렸다는 것을 확인했다.


판매자에게 연락한 B씨는 구매자의 아이디를 알아낸 동시에 현장에서 찍은 오토바이 사진을 당근마켓에 올렸다.


해당 글을 본 한 누리꾼은 뺑소니 오토바이 사진을 보내며 "이 오토바이 주인과 연락한 적이 있는 것 같다"라는 연락을 보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확인 결과 모든 증거가 일치했고, B씨는 물건을 거래하려는 것처럼 아이디 주인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연락 결과 미성년자인 뺑소니범은 사고가 났다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고 도망쳤다고 고백했다고 B씨는 전했다.


현재 B씨는 경찰 측에 뺑소니범의 당근마켓 아이디, 연락처, 진술 등을 받아 직접 제출했다.


가해자는 미성년자로 운전자보험 등에 가입하지 않아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으며 현재 검찰에 송치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