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굴 삶다가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들 '안면 화상' 입었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강교현 기자 = 전북 전주의 한 음식점에서 조리 중 휴대용 부탄가스가 폭발해 손님 5명이 다쳤다.


28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 전주시 덕진구 한 음식점에서 굴을 삶던 중 부탄가스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손님 A씨(53) 등 3명이 안면부에 화상을, 나머지 2명은 찰과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폭발 충격으로 음식점 유리창이 깨지고 일부 집기가 부서지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굴을 삶던 용기가 가열돼 부탄가스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