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서 손이라도 잡고 나올까 생각했다" 시상자로 나와 케미 뽐낸 이정재X정우성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사귀는 사이 아니냐"라는 농담까지 나오는 연예계 대표 절친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제42회 청룡영화상'에 시상자로 나와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26일 서울 여의도 KBS 홀에서는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감독상 발표와 시상은 최강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맡았다.


멋진 모습으로 나오는 두 사람의 모습에 MC 김혜수는 "'청룡영화제' 사상 가장 멋진 투 샷이 아닌가 해요"라고 말했고, 관객석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정우성은 "8년 만에 '청룡영화상' 시상을 함께 하게 됐는데요. 무대 나오기 전에 '둘이 손이라도 잡고 나와야 되나' 그런 생각을 잠깐 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김혜수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은 거 같아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정우성은 "우리는 깐부니까"라며 새끼손가락을 내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제42회 청룡영화상'


이정재 역시 곧바로 새끼손가락을 내밀었고, 두 사람은 '약속'을 하듯 손을 맞댔다.


이후 이정재는 근황을 전하며 최근 정우성과 함께 찍은 영화 '헌트'를 언급했다.


정우성은 "과거 영화 '라디오스타' 안성기와 박중훈처럼 내년에 이정재와 함께 공동수상을 기대해요"라고 바람을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