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고 횡단보도 건너던 초등학생, 덤프트럭에 치여 숨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뉴스1] 김태완 기자 = 충남 당진에서 초등학생이 시내 교차로 신호등에서 덤프트럭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덤프트럭을 몰다 길을 건너던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3시 20분께 탑동초등학교 인근 교차로에서 덤프트럭을 몰고가다가 자전거를 타고 도로를 건너던 초등학생을 들이받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초등학생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