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이 또 총대 멘다"...교촌 가격 인상 소식에 환호하는 치킨집 사장님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교촌치킨이 오는 22일부터 주요 메뉴들의 가격을 인상한다.


인상률은 평균 8.1%이며, 품목별로 최소 500원부터 최대 2,000원이다.


교촌의 가격 인상 소식에 소비자들은 "2만 원 치킨 시대가 열렸다"라며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교촌의 가격 인상 소식에 환호를 보내는 이들이 있었으니 그들은 바로 다른 치킨집 사장들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치킨집 사장님들이 모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교촌이 또 총대 매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교촌의 가격 인상 보도가 담겨 있었다.


즉 교촌이 먼저 가격을 인상함으로써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들 대신 총대를 멨다는 취지의 게시글이었다.


교촌의 가격 인상 소식에 다른 치킨집 사장들도 기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들은 "솔직히 갓촌 맞다. 지금 많이 팔아도 안 남는 구조다", "치킨집 하면서 교촌 싫어하는 사장님 없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사장은 "하루빨리 다른 프차들도 같이 힘을 합쳐야 한다"라며 "메뉴 가격이 올라야 마진이 잡힌다. 지금 가격으로는 아무리 팔아도 돈이 안 된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교촌은 지난 2018년 가맹점에 유료 배달비 도입을 권고했다.


그 후로 다른 치킨 프랜차이즈들도 배달비를 도입하며 배달비 시대가 열리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