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끊겨도 전국민 106일 쓸 수 있는 '석유 저장 기지' 41년 만에 완성한 한국

인사이트한국석유공사 제공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정부가 1980년부터 추진해온 석유비축기지 건설이 41년 만에 모두 마무리됐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는 이날 오전 11시 석유공사 울산지사에서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으로 전국 9개 비축기지(울산, 거제, 여수, 서산, 구리, 평택, 용인, 동해, 곡성)에 총 1억 4600만 배럴 규모의 석유를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정부는 1970년대 두 차례 석유 파동을 겪은 이후 1980년부터 석유비축계획에 따라 석유비축사업을 추진해왔다. 2016년에는 울산 석유비축기지 지하공동 건설 작업에 착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국석유공사 제공


이날 공개된 울산 석유비축기지는 지하 80m 깊이에 있다. 아파트로 따지면 25층에 달하는 깊이에 있는 셈이다. 


터널형 지하 저장 공간은 폭 18m, 높이 30m, 길이 2.97km 규모로 1030만 배럴의 원유를 보관할 수 있다. 


전 국민이 10일가량 쓸 수 있는 양이다.


암반을 뚫어 만든 공간 자체가 원유 저장용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송유관 외에 별다른 구조물은 없다. 저장 원리의 핵심은 지하 수압으로 기름과 물의 비중 차를 이용해 지하 수압이 원유와 가스 누출을 차단하는 원리를 이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한국석유공사 제공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시설유지비가 거의 들지 않는 반영구 시설로 지상 저장시설에 비해 연간 20억 원의 유지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의 석유 비축 규모는 총 9700만 배럴 정도로 국제에너지기구(IEA) 기준 외부에서 석유를 도입하지 않아도 106일가량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민간에서 보유하고 있는 1억 배럴까지 합치면 국내 사용일수는 약 200일에 달한다.


정부는 저장능력이 커진 만큼 오는 2025년까지 정부 비축분을 1억 배럴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