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11명 식사 자리 참석해 '방역 수칙 위반'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자 방역 책임자인 김부겸 국무총리가 방역 지침을 어기고 11명이 모인 식사 자리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6일 서울시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김총리는 대학 동기 등 10명과 함께 점심 식사를 했다.


이날은 단계적 일상 회복 조치가 시행된 지 엿새째 되는 날로, 수도권에서는 10명까지만 사적 모임을 할 수 있는 때였다.


방역수칙 위반 사항에 대해 총리실은 "원래 10명이 모이기로 했지만 참석자 한 명의 배우자가 차에 있겠다고 해 밖에 둘 수 없어 같이 식사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결과적으로는 11명이 모인 게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처음에 김총리 측은 합석자가 본인을 포함해 10명이었다고 했다가 뒤늦게 방역 수칙 위반을 시인했다.


김총리는 총리실을 통해 '중대본 책임자로서 적절하지 못한 행동이었으며 반성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2천 425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가 추가됨에 따라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38만 5천 831명이 됐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