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도핑 검사' 요청...한국도핑방지위원회 "계획 없다" 거절

인사이트YouTube '김종국 GYM JONG KOOK'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약물 의혹을 받은 가수 김종국이 전문 도핑 기관에 검사를 요청한 가운데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는 이를 거절했다.


8일 KADA 도핑검사부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 김종국에 대한 검사를 할 계획은 없다"는 밝혔다.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금지약물 검사는 우선 선수 등록이 돼 있어야 가능하다.


이마저도 등록된 선수라고 다 받을 수가 있는 게 아니다. 올림픽 등 국제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 국가대표가 될 수 있는 선수 등이 우선 관리 대상이다.


인사이트YouTube '김종국 GYM JONG KOOK'


개인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없냐는 물음에 관계자는 "이전에도 보디빌더 등이 깨끗함을 증명하기 위해 도핑 테스트를 요구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말을 뗐다.


그러나 도핑테스트에는 검사비, 시료비 등 각종 비용을 포함해 1번 검사를 할 때마다 50~100만 원이 넘게 들어간다. 사익을 목적으로 검사를 할 수는 없다는 뜻이다.


약물복용의 문제점 등을 홍보하는 용도로 특별히 김종국을 검사할 가능성도 없냐는 질문에는 "최소한 선수 등록이라도 돼 있어야 검토라도 할 명분이 생긴다"며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종국을 검사할 경우 다른 사람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는 것을 우려했다.


인사이트

YouTube 'Greg Doucette'


결국 김종국이 검증을 받으려면 대한체육회 산하 경기단체에 정식 선수로 등록한 뒤 해당 경기단체 등의 요청을 거쳐 KADA가 검사를 수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그렉 듀셋은 김종국의 몸을 호평하면서도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원)가 걸렸다면 로이더라는 것에 걸겠다"고 말했고 이는 전 세계에서 논란이 됐다.


약물 의혹에 김종국은 황당하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약물 검사를 다 받아볼 작정"이라고 강경 대응했다.


김종국은 전문 도핑 기관인 WADA(세계도핑방지기구), KADA(한국도핑방지위원회), USADA(미국반도핑기구)를 언급하며 "어디든 연락 좀 해달라"라고 당부했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