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은 후 숨진 '고3 수험생' 아들이 엄마에게 마지막으로 했던 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건강하던 고3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한 사실이 전해진 가운데 아들을 떠나보낸 엄마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다. 


지난 5일 공개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청원인 A씨는 자신의 고3 아들이 백신 접종 뒤 혼수상태에 빠졌고, 응급실 입원 2일 만에 숨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금껏 19년간 가족들 품에서 말썽 없이 언제나 부모 걱정이 한가득이던 소중한 아들이었다"며 "2차 접종 75일 만에 허망하게 아들을 떠나보냈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아들은 지난달 25일까지만 해도 건강에 큰 문제가 없어 보였다. 그러나 학교에서 몸 상태가 악화했고, 선생님의 권유로 응급실에 가던 중 쇼크가 발생했다고 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A씨는 "전날 저녁에도 치킨에 밥 한 공기 뚝딱할 정도로 건강했다"며 "흔한 감기 말고는 기저질환 없이 운동도 즐기던 아들이었다"고 했다. 


이어 "지난달 27일 오전 9시 35분쯤 마지막 인사를 하며 응급실에 온 지 만 2일 만에 따났다"라고 했다. 


A씨는 25일 오전 아들이 "엄마. 잇몸에서 피가 자꾸 나"라고 했던 게 생각났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응급실에 도착해 믿기지 않는 말을 들었다"며 "급성 뇌출혈이고 발작 증세가 심하다고 했다. 온갖 장비를 아들의 몸에 부착하고 떨어지는 혈압을 잡으려 애쓰시는 의료진분들을 보며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의 아들은 수술이 불가능해 2차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곳에서도 이미 혼수상태 최고단계라 수술이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허망하게 아들을 보낼 수밖에 없음이 너무 슬프고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면서도 "인과관계를 밝혀 보상을 받고 싶은 마음도 없다. 보상 몇푼에 저희 아들이 살아 돌아오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백신은 의무가 아닌 선택이라고 했다"며 "하지만 고3이었던 아이들에겐 수능 응시 전 필수였고, 취업에 나가기 전 의무이자 필수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연 선택적 사항이라고 할 수 있는 건지 묻고 싶다"면서 "정부는 코로나 백신 부작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주시기 바란다. 백신 접종 뒤 떠나신 분들의 모든 사인을 정확하고 명확하게 밝혀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