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서 훔친 차로 사고 내고 도주하더니 잠든 채 발견된 20대 만취 군인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술에 취해 자동차를 훔쳐 타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20대 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길가에 세워진 차를 훔쳐 몰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A씨(25)를 현행범 체포해 수도방위사령부로 인계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9일 새벽 3시40분쯤 서대문구 신촌로에 잠시 정차돼 있던 검은색 스타렉스 차를 훔쳐 타 다른 차를 들이받은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같은 날 오전 7시20분쯤 음주운전 의심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도난 수배 자동차와 동일한 차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체포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취소 기준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A씨가 군인 신분임을 확인하고 군 헌병대로 신병을 넘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