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피 부족하다는 말에 '헌혈' 하러 갔다가 훈남 의사에 데이트 신청받고 솔탈 성공한 여성

인사이트(좌) 小红书,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헌혈하러 갔다가 남자친구를 만들어 돌아온 한 여성의 솔로 탈출 일화가 화제다.


지난달 26일(현지 시간) 중국 여성 A씨는 '중국판 인스타그램'이라 불리는 샤오홍슈를 통해 최근 솔로 탈출 성공담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쇼핑몰에서 구경하던 중 한쪽에 마련된 한 이벤트를 발견했다.


세일 코너인 줄 알고 다가간 이벤트 현장은 알고 보니 헌혈 기부 활동이었다.


인사이트小红书


A씨는 코로나로 인해 혈액 공급이 어렵다는 말을 듣고 헌혈을 하기로 했다.


헌혈을 하기 전 훈훈한 남자 의사가 그에게 다가와 몇 가지 질문을 했다.


"현재 앓고 있는 지병이 있으신가요?", "먹고 있는 약은 따로 있나요?" 등 헌혈에 앞서 해야 할 기본적인 질문을 하던 의사는 갑자기 그녀에게 예상치 못한 질문을 던졌다.


"혹시 싱글이신가요?"


헌혈과 전혀 관계없는 질문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텐센트TV '치아문단순적소미호'


그는 A씨가 "네"라고 답하자 "그럼 남자친구 사귀고 싶진 않나요?"라고 물었다.


훈남 의사의 갑작스러운 대시에 놀라 당황해하는 그녀에게 의사는 "우리 먼저 친구로 지낼 수 있을 것 같은데, 지금 제가 일하러 가야 해서 번호 좀 줄 수 있을까요?"라고 말해왔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저녁 식사를 하고 연인이 됐다고.


A씨는 자신의 사연을 공개하며 "헌혈을 하는데 너무 웃음이 나와 피가 뿜어져 나올 듯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녀의 사연은 단숨에 화제가 되며 누리꾼들의 부러움을 샀다.


A씨는 "나는 몇 년 동안 솔로다.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헌혈을 해보세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만약 오랜 솔로 생활을 청산하고 싶다면 A씨처럼 헌혈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


예상치 못한 당신의 인연을 만나게 될지 모르니 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