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양 PC 설치된 모텔만 골라 '2400만원'어치 그래픽카드 훔친 10대 일당

인사이트뉴스1


[뉴스1] 박대준 기자 = 고가의 컴퓨터가 설치된 숙박업소만을 골라 그래픽카드를 훔쳐 달아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A군(18)과 B군(18) 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지난 20일 오후 11시께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모텔에 숙박을 할 것처럼 들어간 뒤 객실 안에 있던 컴퓨터를 분해해 400만원 상당의 그래픽카드 2개를 훔쳐 달아나는 등 지난 한달간 총 9차례에 걸쳐 2440만원 상당의 그래픽카드 18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군이 숙박업소에 들어가 범행을 하면 B군이 밖에서 렌터카로 대기하고 있다가 A군을 태우고 달아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러 왔다.


이들은 숙박앱 등을 통해 고사양의 컴퓨터가 설치된 업소를 검색해 범행대상으로 삼았으며, 훔친 그래픽카드는 중고로 되팔아 생활비 등으로 사용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이 훔친 그래픽카드를 처분한 경로와 함께 추가 범죄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