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서 만취 상태로 BMW 몰다 행인 친 후 경찰 매달고 도주한 20대 남성 체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강남역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행인을 친 20대 남성이 체포됐다.


당시 옆자리에는 여성이 동승해 있었는데, 사고가 나자 도주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MBN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30일 10시 40분쯤, 강남역에서 음주 교통사고를 낸 뒤 도주하려 한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술에 취해 BMW를 몰다 지나가던 행인을 치고 출동한 경찰관을 매단 채 도주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경찰관이 차량 문을 열고 자신을 체포하자 A씨는 경찰의 손을 뿌리치고 재차 도주를 시도했다.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차량에 동승했던 여성은 현장에서 도주한 것으로 판단해 추적에 나섰다.


나아가 경찰은 A씨를 음주운전 혐의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