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접종 후 '뇌사 판정' 받은 30대 가장, 6일 만에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한 뒤 뇌사 상태에 빠진 30대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28일 유족 등에 따르면 화이자 1차 접종 후 뇌사 상태에 빠져 병원 치료를 받던 A(34)씨가 접종 엿새 만인 이날 오전 11시 43분께 숨졌다.


병원 측이 밝힌 A씨의 직접적인 사망 원인은 머리 부위 내 출혈인 '두개내출혈'로 파악됐다.


A씨는 앞서 지난 22일 오후 4시 경기도 시흥시 소재 한 소아과의원에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A씨는 평소 기저질환이 없었으며 백신 접종 전 예진 당시에도 체온이 36도로 정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백신 접종 이틀 만인 24일 오후 7시 38분께 인천 남동구 주거지에서 백신 접종 부위 통증을 호소하면서 쓰러졌다. 이후 인천시 남동구 길병원으로 옮겨졌으나 A씨는 뇌사 상태에 빠져 인공호흡기를 단 채 치료를 받아왔다.


인천시와 남동구는 지난 25일 길병원으로부터 '백신 접종 후 신경계 이상이 나타났다'는 내용의 이상반응 신고를 받은 뒤 기초조사에 나선 상태로 알려졌다.


한편 A씨의 유족은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34세 청년가장이 화이자 1차 접종 후 뇌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A씨는 22개월 된 아이를 둔 가장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