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전과 35범, 경남 함양서 검거

인사이트사진=창원보호관찰소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달아난 60대 남성이 검거됐다.


28일 경남경찰서는 오후 1시 37분께 경남 함양군 시외버스터미널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김모(62)씨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남 창녕에 주소를 둔 김 씨는 지난 25일 야간 외출 제한 명령을 어기고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도주했다.


인사이트사진=창원보호관찰소


다음 날 새벽 김씨는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사라졌다.


이후 경찰은 CCTV를 통해 27일 낮 12시 반께 김씨가 전남 보성 벌교역에서 기차를 타고 경남 진주 반성역에 내리는 모습을 포착했다.


경찰은 곧바로 진주 일대 수색에 나섰다.


인사이트경남경찰청


그러던 중 오늘(28일) 오후 1시 37분께 함양 한 여관에서 투숙한 뒤 시외버스터미널로 이동하던 김씨는 잠복 중이던 형사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