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끊고 달아나 '순천→진주' 이동한 전과 35범...신원 숨기려 모자 추가 착용

인사이트경남경찰청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 성범죄자 62살 김모씨가 지난 27일 전남 순천에서 경남 진주시로 이동한 모습이 포착됐다.


28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김씨는 어제(27일) 낮 12시 26분쯤 전남 보성군 벌교역에서 무궁화호 기차를 탄 뒤, 오후 2시 11분쯤 진주시 반성역에 하차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김씨의 모습을 포착한 후 곧바로 진주 일대 수색에 나섰다.


진주시 반성역에 찍힌 CCTV에는 김씨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인사이트경남경찰청


인사이트창원보호관찰소


공개된 사진에서 김씨는 순천에서 도주할 당시 입었던 검은색 정장과 분홍색 셔츠차림의 모습이다.


다만 신원을 숨기기 위해 검정 모자 등을 추가로 착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 이후 야간 외출 제한 명령을 어기고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몰고 이동했다.


이후 26일 오전 2시 55분쯤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종적을 감췄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법무부는 경찰과 함께 수사에 나섰고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에서 김씨의 차량과 휴대폰을 발견했다.


김씨의 흔적이 잡히지 않자 지난 27일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는 김씨의 사진을 공개하고 공개수배에 나섰다.


한편 김씨는 청소년보호법 위반(미성년 강간) 등 전과 35범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