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 아이 둔 30대 가장이 화이자 1차 접종 이틀 만에 '뇌사' 판정을 받았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한 30대 남성이 이틀 만에 뇌사 상태에 빠졌다며 인과 관계를 밝혀달라는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34세 청년 가장이 화이자 1차 접종 후 뇌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인천시 남동구에 거주하는 조카 A씨가 백신 접종을 한 뒤 뇌사 판정을 받았다면서 인과관계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A씨는 2살 아이를 둔 가장으로 지난 22일 직장 근처인 경기도 시흥 한 의원에서 화이자 1차 접종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원인은 "34세 조카가 지난 22일 퇴근길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별 이상 없이 귀가했다. 다음 날은 본가를 찾아 가족들과 점심도 먹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24일 오후 7시께 갑자기 왼쪽 팔 저림과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으나 이미 뇌사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정밀 검사를 했지만 자기공명영상(MRI) 조영제 침투가 안 될 정도로 뇌압이 높았다"면서 "멀쩡했던 청년 가장이 한 아이를 두고 뇌사 판정을 받은 뒤 인공호흡기 떼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A씨는 "36세 큰조카도 8월에 백신을 맞은 뒤 근육통과 멍 등의 증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인과 관계가 없다고 한다"면서 "백신 부작용이 마른 하늘에 날벼락 맞는 것보다 희박하다는데 어떻게 한집에서 연거푸 일어나느냐"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끝으로 그는 "화이자와 어떤 계약으로 되어 있는지 우리 국민은 모릅니다 백신 관련해서는 뭐든지 인과 관계가 없다고만 하면 안 된다"면서 "질병관리청과 정부에서는 신속하게 사인 규명을 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글은 오늘(27일) 오전 7시 기준 2,930여명의 청원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병원 측으로부터 받은 자료 등을 통해 인과관계를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백신 이상 반응 의심 신고 횟수는 25일 기준 총 33만 9,002건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