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파리·뼛조각' 나왔다며 거짓 항의해 자영업자 돈 뜯어내는 악질 손님들 (영상)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일부 악질 손님들 때문에 자영업자들의 고충이 커지고 있다.


25일 SBS 'SBS 8 뉴스'는 음식을 주문하고 날파리가 나왔다며 돈을 요구하는 식으로 협박을 일삼는 사람들에게 당하는 자영업자가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은 항의 전화를 받고도 일이 커질까 봐 속앓이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서울에서 2년째 족발집을 운영하는 A씨는 최근 날파리가 나왔다는 전화를 받고 사과후 환불 처리해 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그런데 며칠 후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같은 방식으로 수십 곳의 족발집이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올라왔고, A씨는 확인 결과 같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보상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었다. 천안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B씨는 "음식에서 뼛조각이 나왔다"고 거짓 항의하는 손님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B씨는 손님이 치아가 많이 아파 병원에 가야 하니 치료비를 입급해달라는 요구를 받았고, 그는 "치료 후 영수증을 첨부하면 처리해주겠다"며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SBS 8 뉴스'


하지만 손님은 당장 돈을 주지 않으면 지자체에 신고를 하겠다고 협박을 했다. 이후 B씨는 자신과 비슷한 피해 사례가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같은 수법으로 여러 자영업자들을 협박하다 들통나는 경우도 많았다.


이에 대해 한 변호사는 "소액이거나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일이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고발하지 않는 편이다"라며 "다만 공갈죄가 적용될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YouTube 'SBS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