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경기서 밀리자 상대 선수 배 걷어차며 '인성질' 한 호날두 (영상)

인사이트ESPN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유)가 비매너 행동으로 논란을 빚었다.


25일(현지 시간) 맨유는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리버풀과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렀다.


이날 맨유는 리버풀에 크게 밀려 경기 시작 5분 만에 케이타에게 선제골을 뺏겼다.


맨유는 거세게 압박하는 리버풀에 경기 주도권을 내주더니 전반전 내내 실점했다.


인사이트ESPN


리버풀 조타와 살라의 득점이 이어졌고 특히 살라는 10분 만에 두 골을 넣는 등 놀라운 실력을 과시했다.


결국 맨유는 전반 45분 만에 4골을 허용하며 0대 4로 밀렸다.


특히 이날 호날두는 경기가 좀처럼 풀리지 않자 비매너 행동까지 보였다.


그는 커티스 존스와의 볼 다툼 과정에서 공이 존스의 복부 쪽에 닿자 분풀이를 하듯 걷어찼다.


인사이트ESPN


복부를 맞은 존스는 고통스러운 듯 거세게 항의했다.


영국 언론 BBC에서 해설하는 맨유 출신 디온 더블린은 "호날두 너무 공격적이다. 공을 차지만 공격적인 성격이다. 경고를 받는 게 맞을 수도 있지만, 많은 심판은 레드카드를 줬을 것"이라며 비판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 역시 '호날두는 레드카드를 받았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