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4일) 밤, 손흥민 선발 출격해 '리그 5호골+EPL 최다 합작골 타이' 노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유럽 대항전 원정길에서 휴식을 취한 손흥민이 리그 경기에서 5호골에 도전한다. 


24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웨스트햄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웨스트햄 원정 경기를 앞두고 선발 출전 선수 명단을 공개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 탕귀 은돔벨레, 루카스 모우라, 올리버 스킵,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메르송 로얄, 위고 요리스(골키퍼)를 선발 출격시킨다.


손흥민과 케인의 듀오에 시선이 쏠린다. 


인사이트Instagram 'spursofficial'


토트넘은 지난 22일 열린 베테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원정경기에서 로테이션 멤버들로 선발 명단을 꾸렸다. 


주력 멤버들이 빠진 토트넘은 베테세에게 경기 내내 주도권을 내주고 눈에 띄는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후반 막판에 결승골을 내주고 패했다. 


패배 후 다시 리그 경기로 돌아온 토트넘은 현재 5승 3패, 승점 15점으로 5위에 자리했다. 


웨스트햄은 4승 2무 2패, 승점 14점으로 7위에 위치했다. 앞서 웨스트햄은 A매치 일정 이후 에버턴 원정과 헹크와의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경기에 연달아 승리하면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는 중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체력을 비축한 손흥민은 리그 5호골과 함께 EPL 역대 최다 합작골 타이기록에 도전한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지난 8라운드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EPL 통산 35번째 골을 합작했다. 


프랭크 램파드와 디디에 드로그바가 첼시에서 만들어냈던 EPL 역대 최다 합작골 36골과 1골 차이다. 


올 시즌 손흥민은 정규리그 3경기에서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캐인 또한 뉴캐슬전에서 리그 첫 득점을 기록하며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