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부모 가정 위해 써달라며 알바로 모은 등록금 '1천만원' 몽땅 기부한 대학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한 대학생이 한부모 가정에 써달라며 아르바이트로 모은 1년 치 등록금을 쾌척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20대 A씨는 최근 자신이 다니는 교회를 통해 인천시 남동구에 1천만 원 상당의 후원금을 기부했다.


그는 한부모 가정 학생 20명에게 각 50만 원씩 익명으로 후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지난 8월 국가공무원 시험에 최종 합격해 대학 등록금에 대한 부담이 사라지자 모은 돈을 기부하기로 결심했다. 


그가 기부한 1천만 원은 학비 마련을 위해 초밥집, 편의점, 카페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모은 돈이었다. 


그렇게 힘들게 모은 돈을 선뜻 내놓은 이유는 한부모 가정에서 자란 사촌동생 때문이었다. 사촌동생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던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최근 한부모 가정의 장애 아동을 위한 소액 정기후원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적은 돈이지만, 아이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먹고 예쁜 옷도 사면서 일상에서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기부금을 전달받은 남동구는 지난 12일 A씨의 뜻에 따라 한부모 가정 자녀 20명에게 후원금 50만 원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