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 여고생'의 꽉 막힌 항문 손가락으로 뚫다가 장갑에 '구멍' 난 의사의 치료 후기 (영상)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우) YouTube 'BODA 보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비뇨기과 의사가 심각한 변비로 응급실을 찾아온 여고생을 치료한 후기를 전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BODA 보다'에는 '의사를 놀라게 만드는 환자들'이란 제목으로 한 의사가 변비에 걸린 여고생을 치료한 후기를 전했다. 


영상에 출연한 홍성우 비뇨의학과 전문의는 "치료가 힘들었던 환자는?"이란 질문에 "제가 기억에 남는 환자가 딱 한 명 있었다"라며 응급실에서 근무하면서 겪었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새벽 4시 정도 됐나. 소변·대변도 며칠째 못 본 환자가 찾아왔다. X-레이를 찍었는데 창자에 변이 가득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소변은 쉽게 해결했지만 심각한 변비가 문제였다. 


처음에 여자 간호사들이 좌약을 처방했으나 소용이 없어 관장 튜브를 넣고 다시 시도했다. 하지만 변비는 해결되지 않았고 결국 홍 전문의가 직접 나서야 했다. 


홍 전문의는 "이럴 경우 손으로 직접 파야 된다"며 "한창 예민한 나이에 여학생이 너무 민망했을 거 같았다"며 당시의 심정을 전했다. 


이어 그는 "최대한 (여학생이) 부끄럽지 않게 했지만 (변이 완전히 굳어) 돌덩이처럼 막고 있었다"라며 당시의 힘든 상황을 묘사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홍 전문의의 포기 없는 끈질긴 시도 끝에 뭉쳤던 변이 부서지기 시작했고, 이후 알감자처럼 덩어리진 변들이 쏟아져 나왔다고 설명했다. 


홍 전문의는 "(아침에 학교에 가야 하는) 이 친구를 살려줘야겠다(는 생각으로) 파다 보는데 감자 농사가 너무 잘됐다"고 했다. 


상황은 종료됐으나 약 20여 분 동안 사투를 벌인 홍 전문의의 장갑은 찢어져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홍 전문의는 "이게 일주일 이상 된 숙변이다. 흐르는 물에 30분 이상 씻고 별 짓을 다했는데 3일 동안 밥만 먹을 때마다 변 냄새가 났다"고 했다. 


이 때문에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해 당시 몸무게가 2~3kg 빠졌다고 밝혔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멘탈 대단합니다", "장갑 찢어진 거에 녹다운 됐다", "의사 선생님들 비위 정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BODA 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