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접종 후 '뇌사판정' 받은 아버지가 4명에게 장기기증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맞고 사망한 50대 남성이 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 생명을 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유족이 백신과의 인과성을 인정해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코로나 얀센 백신을 맞고 아버지가 24일 만에 사망하였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 A씨는 지난 9월 27일 경상남도 창원의 한 병원에서 백신을 접종한 아버지가 24일 뒤인 10월 10일 57세의 나이로 돌아가셨다며 운을 뗐다.


A씨는 "아버지께서는 33년 전 심장판막 수술을 하셨지만 그동안 어디 하나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잘 지냈다"며 "백신 접종 후 두통과 고열, 답답함을 호소했고 병원 응급실도 갔지만 열이 난다는 이유로 타이레놀만 처방받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A씨에 따르면 그의 아버지는 지난 6일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약물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11시경 긴급 뇌수술을 받았다.


아버지는 수술 당시 이미 뇌경색으로 인해 한쪽 뇌는 죽어버린 상태였고 다른 한쪽 뇌와 중앙에 있는 소뇌, 숨뇌까지 괴사가 진행 중인 상태였다.


A씨는 의사가 수술이 잘 돼도 의식은 못 찾고, 숨만 쉴 수 있는 식물인간 상태일 거라고 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상황은 계속 나빠져 결국 심장에서 뭉친 혈전이 뇌를 다치게 했고, 적혈구 수치가 1만 8000으로 높아지자 주치의 역시 '뇌경색이 원인이 아니고 잘 모르겠다'라는 답변만 했다"며 "결국 뇌사 판정을 받은 아버지는 4명에게 장기기증을 하고 그렇게 하늘나라로 갔다"고 밝혔다.


그는 "부검을 해도 백신과의 인과성 여부가 확실히 나올 수 없다는 (의사의) 답변을 듣고, 장기기증한 아버지에게 부검까지 차마 할 수 없었다"며 "모든 일이 꿈만 같고 허망하다"라고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코로나 백신 부작용에 대한 보상을 바라는 게 아니라고 했다. 그는 백신과의 인과성 여부를 인정받고 진정성 담긴 사과를 받고 싶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아울러 "'백신 접종은 무조건 안전하다', '부작용은 정말 극소수다', '꼭 맞아야 한다'라고 하면서 백신을 맞고 이상반응 증상이 나타날 때 병원에서의 대응은 이게 뭔가"라며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연세 많으신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식을 앞세워 보낸 죄인이 되어야 했고 온 가족은 말로 할 수 없는 슬픔에 잠겼다"고 호소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코로나 백신 부작용의 심각성을 알려 달라"면서 "우리 아빠의 억울한 죽음을, 얀센 백신 부작용인 혈전으로 돌아가신 점을 인정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21일에는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시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5살 아이 엄마의 사연이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