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자마자 초등시절 돈 뺐고 때렸던 '동네 형' 찾아가 집단폭행한 고등학생들 (영상)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한 남성이 고등학생 여러 명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폭행을 한 이들은 초등학생 시절 자신의 돈을 빼앗으며 괴롭힘을 일삼은 남성에게 보복하기 위해 이 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YTN은 지난 7월 26일 전북 남원의 한 지역에서 고등학생들이 한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1분 남짓의 무차별 폭행 장면 두 편이 담겨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영상에서 제풀에 넘어져 쓰러진 남성에게 다른 남성이 계속해서 발길질을 이어갔다.


그런 상황을 지켜보던 한 구경꾼은 "애초에 쌍둥이를 건드렸으면 안 돼"라며 훈수했다.


다른 장소에서 포착된 또 다른 영상에서는 폭행에 가담하는 사람만 예닐곱 명이 등장하기도 했다.


당시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첫 번째 싸움이 벌어졌고 이후 인근에서 폭행이 계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Naver TV '뉴스는 YTN'


스무 명 넘는 무리에 둘러싸여 폭행을 당한 남성 A씨는 상근 예비역으로 알려졌다.


A씨는 YTN에 "(제가) 옛날에 돈을 뺏었다고 그런 이유도 있고, 때렸다는 말도 나왔다"며 "(당시) 장난치면서 때린 걸 걔들은 이 일을 어떻게든 덮으려고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쌍둥이'로 지칭된 이들은 현재 고등학생으로, 초등학생 시절 당시 고3이던 A씨에게 2만 원을 뺏기는 등 수시로 괴롭힘을 당한 게 화가 나 폭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영상만 봐서는 일방적 폭행처럼 보일 수 있지만 양측이 맞붙은 쌍방 폭행"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연루된 사람들의 신원을 비롯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Naver TV '뉴스는 YT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