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님, 구치소 밥 맛있어요"...조폭 증거 새로 내놓은 박철민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조폭 20억원 지원설'을 주장한 박철민(31, 수감중)씨가 다시 한번 입을 열었다.


그는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국제마피아 조직원으로 활동했다는 증거를 제시했다.


지난 22일 장영하 변호사가 공개한 '사실확인서'에서 박씨는 이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인사이트캡션을 입력해 주세요.


그는 "저는 10년간 조직폭력배 생활을 했다"라며 "일각에서는 제가 조폭이 아니었다고 하는데 그에 대한 증빙자료를 공개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범죄사실에 대한 변호인 의견서·경기남부경찰청 광역수사대의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에 대한 인지보고서'를 증빙서류로 첨부했다.


박씨는 "제 범죄 사실 때문에 이재명 도지사의 부정치사와 폭력단체 구성 활동 등의 죄가 가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잘못은 해도 거짓말은 안 한다"라며 "지금까지 죄를 인정 안한 적 없다. 다수의 국제파 조직원들이 제 제보로 인해 유죄를 확정받아 됐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박철민씨가  쓴 사실확인서  / 장영하 변호사 


마지막으로 박씨는 "이재명 도지사님, 서울 구치소 밥 맛있습니다. 건강 잘 챙기십시오"라고 적은 뒤 사실확인서를 마무리했다.


이 같은 내용이 공개되자 더불어민주당 측은 반발했다.


민주당은 장영하 변호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장 변호사는 이재명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이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공표했고, 공공연하게 거짓 사실을 드러내 이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