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3번' 유기해놓고 또 임신 상태로 체포된 20대 여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20대 여성이 태어난 지 한 달 된 아이를 유기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구속됐다.


그런데 경찰 조사 결과 지금까지 3명의 아이를 낳은 뒤 버린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SBS '8뉴스'는 보육 시설에 아이를 버려온 20대 여성 사연을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대 여성 A씨는 아동 유기·방임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돼 수배령이 내려져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건은 이렇다. 지난 18일 저녁 8시께 한 여성이 남성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신고를 했다.


신고자는 22살 여성 A씨로 얼마 지나지 않아 신고를 취소했지만, 강력 사건인 만큼 경찰이 출동했다.


여성은 성폭행이 없었고 다투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신고한 것이라 해명했다.


그런데 경찰이 여성의 신원을 조회한 결과 수배령이 내려져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그 자리에서 바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지금껏 3명의 아이를 낳은 뒤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


출산하면 보육 시설에 아이를 두고 도망가는 식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미성년자일 때도 아이를 버려 보호처분을 받기도 했는데, 올해 초에는 생후 1개월짜리 신생아를 유기했다.


A씨는 체포 당시에도 임신 중이었다고 한다. 그는 "아이를 키울 여력이 없어 버렸다"는 취지로 경찰 진술을 했다.


한편 경찰은 아동에 대한 A씨의 방임, 유기 행위가 반복된 점 등을 미루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