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들에 유통기한 3개월 지난 카레+회색빛 달걀 배식한 육군 부대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한 군부대에서 병사들에게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와 회색빛 달걀을 제공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9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라는 제목의 제보가 올라왔다.


11사단 소속이라는 제보자 A씨는 이날 점심으로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가 나왔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 속 인스턴트 카레 포장지에는 '2021. 07. 10까지'라는 문구가 선명히 찍혀 있다. 


어제(19일) 기준 3개월이 훌쩍 지난 카레가 제공된 것이다.


A씨는 "저희 부대는 급양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감독을 편성해 운용 중에 있다"며 그렇다 보니 간부들의 업무가 늘어나 급양감독관 임무 수행에 부담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를 사용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부대장이 관련 보고를 받고도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Facebook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A씨는 이 같은 주장에 대한 근거로 지난 11일에 배식된 삶은 계란 사진도 공개했다.


사진 속 계란 대부분은 깨진 상태다. 드러난 흰자 부분은 회색빛으로 변해 있어 한눈에 봐도 상태가 좋지 않은 계란이라는 걸 알 수 있다.


A씨는 이때도 역시 배식 받은 계란에 문제가 있는 것 같아 보고를 했지만 조리 중 문제가 생긴 것 같다며 별다른 조치 없이 넘겼다고 말했다.


이 같은 폭로에 누리꾼들은 "군인들 먹는 걸로 장난치지 말자", "병사들이 유통기한 지난 음식 처리하는 사람들도 아니고..."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