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장비 77%가 노후...'한국전쟁' 때 쓰던 장비로 훈련 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예비전력 정예화가 국정과제로 추진된 것과 달리 예비군 노후 장비 문제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실은 국방부로부터 육군동원전력사령부 주요 장비 보유 현황 자료를 제출 받았다.


자료에 따르면 2021년 동원전력사령부가 보유한 장비 중 77%는 구형 노후장비로 구분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장비 중 다수는 한국전쟁 당한국시 사용된 것이며 편제 대비 장비 보유율도 74%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화력장비 절대 다수인 M계열 전차, 155mm 견인포, 105mm 견인포, 81mm 박격포, 60mm 박격포는 보유 물량 100%가 노후장비였다.


105mm 견인포의 46%, 155mm 견인포의 24%가 50년대에 생산된 것이었다.


기동장비의 경우 K200 계열 장갑차의 90%가 기준수명을 넘겼으며 통신장비 보유율도 절반에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개인방독면의 보유율은 60%대에 머물렀으며 휴대용 제독기 다수도 1980년대 이전에 생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조 의원은 "전력 다수를 차지하는 MZ세대에게 6·25전쟁 당시 활용된 장비 사용법을 가르치는 것이 현재의 수준이다. 장비 현대화 없는 사령부 신설은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