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직장 상사에게 단체로 괴롭힘당했다"...여가부 산하기관에서 터진 폭로글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지방의 여성부 산하기관 2곳에서 일부 직원들이 직장 상사의 갑질로 괴로움 받고 있다는 국민청원글이 올라왔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여성계 시민단체 출신 관리자들로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하고 있습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여성계 비호 인사들이 관리자 혹은 간부로 들어온 이후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일방적으로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신과 치료를 받는 직원들도 여럿 있었지만 오히려 업무 배제나 계약 해지 통보를 하는 등 갑질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청원인에 따르면 피해를 소호한 사람들은 같은 지역에 위치한 A센터와 B센터 직원들이다. 


A센터 소속인 청원인은 자신의 직장 상사가 규칙 없는 지침을 임의로 만들어 직원들에게 강요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정 직원은 계약 기간 갱신을 이유 없이 거부 당했고 이후 연장 승인이 났음에도 당사자에게 통보하지 않는 등 괴롭혔다"고 말했고 한 번은 센터 내 후원물품을 시설 이용자나 후원자들에게 주지 않고 직원들에게 돌리는 등 횡령 행위를 했다고도 설명했다.


이러한 갑질을 보인 가해 직원은 전문성이 없어 두 번이나 계약해지를 당했지만 부당해고 신고로 다시 들어온 간부직원이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청와대 국민 청원 홈페이지


B센터에 대해서는 한 직장 상사가 타인의 개인정보가 들은 문서를 유출하는 등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직원을 보호하고 해당 유출 행위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 직원은 상사에게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해결을 요구했지만 "나 기자나 시의원 많이 안다. 계속 센터 다니고 싶으면 내 말대로 해라"는 말을 들었고 상사는 오히려 문제 해결을 요구한 직원들의 잘못으로 돌리는 내용을 감사기관 등에 유포했다고 전했다.


이어 감사 도중 자신의 잘못이 드러나게 될 위기에 처하자 직원들에 대하여 허위내용의 고소를 진행했고 징계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끝으로 "여성계 출신 인사들의 막장 언행과 직장 내 괴롭힘, 막가파식 기관 파괴행위를 멈출 수 있도록 제발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라며 말을 끝맺었다.


해당 청원에 대해 B센터 센터장은 직접 "청원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해당 내용에 관해 수사 중에 있다"며 "오히려 청원글을 올린 직원으로부터 갑질들을 당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A센터 센터장과도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