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에게 무쓸모 선물 말고 '백화점 상품권' 달라고 말하면 너무 속물 같을까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곧 제 생일인데요. 쓸데없는 선물 말고 백화점 상품권 달라고 하면 너무 속물처럼 보일까요?"


한 여성의 고민 글에 많은 이들의 현실 조언이 이어졌다. 문제는 남녀의 반응이 꽤나 극명하게 갈렸다는 점이다.


30대 여성 A씨는 최근 사귄 남자친구가 있다. 곧 생일인 그녀는 남자친구에게 혹시 갖고 싶은 게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사실 정말 필요한 게 있지만 너무 비싸서 사달라고 하기 부담스럽다는 A씨는 적당한 가격대의 선물을 고르려니 쓸모없는 향수나 목걸이 같은 걸 보게 되더라며 "차라리 백화점 상품권 30만원짜리를 달라고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제는 선물이 아닌 돈이기에 가격과 관계없이 상대가 불쾌해하거나 자신을 속물로 여길 수도 있겠다는 고민이 든다는 점이다.


원하는 선물로 상품권을 달라고 해도 괜찮을지 묻는 A씨의 글에 남성 누리꾼들은 "내가 남친이면 좀 당황하긴 할 듯", "차라리 더 비싼 가격대 선물이 나을 것 같긴 하다", "뭔가 용돈 주는 기분일 듯.." 등 당황스러울 수 있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여성들은 "솔직히 상품권이 제일 합리적임", "선물보다 상품권이 더 저렴하게 먹힐 텐데 좋아하지 않을까?", "솔직히 상품권이 짱임", "내가 필요없는 선물 주는 게 선물인가?" 등 실용성 있는 선물이 마음에 든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실제 각종 SNS에서 추천하는 여자친구에게 주는 센스 있는 생일 선물 목록에는 상품권이 포함돼 있다.


정성도 중요하지만 선물을 사용할 이의 필요 역시 무시할 수 없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