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83%, 경북대 86%"...합격생 10명 중 8명 '입학 포기'했다

인사이트(좌) 부산대학교 / 뉴스1, (우) 경북대학교 / Facebook '경북대학교'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올해 부산대에 합격한 인원 중 83%가 입학을 포기했다. 경북대의 합격 포기율은 부산대보다 3%가 더 높은 86%다. 


두 대학은 경상도 내 대표 지방 거점 국립대로 평가받지만 합격 포기율은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정치권에서 신입생들이 대규모로 빠져나가는 '지방대 엑소더스'를 멈출 특단 대책이 필요한 때라는 목소리가 들려온다. 


18일 헤럴드 경제에 따르면 부산대 2021학년도 모집인원은 4567명으로 합격증을 받았지만 입학하지 않은 인원이 3825명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부산대학교 / 부산대학교 홈페이지


합격생 10명 중 8명 이상이 다른 학교 진학을 위해 부산대 입학을 포기한 것이다.


부산대의 합격 포기율은 2016년 47.7%(4646명 중 2217명), 2017년 58.4%(4549명 중 2661명), 2018년 64.2%(4490명 중 2884명), 2019년 70.2%(4516명 중 3174명), 지난해 75.3%(4509명 중 3397명)로 매년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이는 경북대도 마찬가지다. 경북대의 2021년도 모집 인원은 5018명으로 합격 후 입학하지 않은 인원은 4362명(86.92%)이다.


단과대별로는 과학기술대가 150.5%로 가장 높았다. 이어 생태환경대학(137.2%), 자연과학대학(108.9%), 사회과학대학(102.6%), 인문대학(98.5%), 행정학부(96.8%) 순으로 드러났다. 


인사이트

경북대학교 / 경북대학교 홈페이지


합격 포기율이 비교적 낮은 단과대학은 예술대(32.6%), 의과대(40.9%), IT대(65.8%)였다.


경북대 합격 포기율은 2016년 58.1%(5052명 중 2938명), 2017년 63.5%(4914명 중 3124명), 2018년 71.8(4915명 중 3531명), 2019년 78.4%(4974명 중 3903명), 지난해 76.2%(4961명 중 3781명)다.


두 대학 외에도 상당수의 전국 지방 거점 국립대가 '엑소더스' 현상을 겪고 있다.


전남대의 경우 2021학년도 모집 인원은 4554명이지만, 합격 포기 인원은 5484명(120.4%)에 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충남대 합격 포기율은 111.8%(3893명 중 4356명), 강원대 합격 포기율은 146.1%(4773명 중 6977명)로 확인됐다.


제주대 합격 포기율은 35.9%(2080명 중 748명)로 타 지거국 대학 중에서는 가장 적은 수를 기록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당국은 합격 포기율이 거듭 상승세를 타는 데 대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대가 건재는 지방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지방대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