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최예빈 "보이스피싱으로 전재산 날려...통장 잔고 0원 됐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최예빈이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적이 있다고 고백하며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심각성을 알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SBS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하은별 역으로 맹활약 한 배우 최예빈이 출연했다.


이날 최예빈은 보이스피싱을 당해 전 재산을 날린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최예빈은 "데뷔 전 보이스피싱을 당한 적이 있다. 검찰이라고 국가 기관을 사칭하더라"라며 "어떤 검사에게 전화가 왔는데 내 통장이 도용 당했다고 했다. 초록색 검색창에 쳐보니 그 사람이 (진짜 검사라고) 나왔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그는 "당시 데뷔도 전이고 정말 힘든 시기였다. 통장에 전 재산이 90만 원이 있었는데"라며 속상해했다.


최예빈은 "(차라리) 그걸 돈으로 보내라고 했다면 의심을 했을 것이다. 그런데 돈을 문화상품권을 사서 일련번호를 알려 달라고 하더라. 사건이 끝난 후 돈으로 다시 돌려준다고 했다. 그날 이후로 통장 잔고가 0원이 됐다"라고 고백했다.


순진했던 최예빈은 처음엔 보이스피싱 범죄에 속은지도 몰랐다.


최예빈은 "처음에는 '나도 이제 아는 검사님이 생겼다'고 생각해 좋았다"라고 말해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한편, 이수근은 최예빈의 얘기를 들은 후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은 자신의 경험담을 얘기했다.


KBS2 '1박 2일' 촬영 중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은 이수근은 '잔고가 얼마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수근은 '27억 원'있다고 말했는데 상대방이 갑자기 화를 내며 "너 알지. 지금?"이라고 말한 후 끊어버렸다고 한다.


듣고 있던 이상민은 "(보이스피싱인걸) 들키면 욕하고 끊는다"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네이버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