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여성이 참전용사보다 'PTSD 심각하다'는 연구 발표에 남성들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제공하는 사이버교육 영상 중 나온 하나의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성매매는 폭력'이란 부재가 달린 해당 장면에는 성매매 피해 여성들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통계 자료가 인용됐다. 


이에 따르면 성매매 피해 여성 10명 중 8명이 PTSD 진단을 충족하고 있으며 '참전 군인보다 높게 나타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자체가 폭력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PTSD는 과거 죽을 것 같은 상황을 겪은 사람들이 몸은 회복됐지만 평생 그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해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해당 장면은 2002년 학계에 보고된 내용에 따른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 따르면 성매매 여성들의 PTSD 심각도는 59.4에 달하며 베트남 참전 군인 50.6, 걸프전 참전 군인 34.8보다 높다.


그러나 이를 본 남성 누리꾼들은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중이다. 비교 대상이 잘못됐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성매매 여성들을 경제적 어려움으로 성매매를 시작해 성적 자기 결정권을 침해당한 피해자로 정의하면서 그 피해 정도를 참전 용사들과 비교하는 건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 주장의 핵심은 여성 성매매 종사자들을 피해자로 규정하는 게 옳냐는 것이다. 


여성 단체 등 여성 인권을 주장하는 곳에서는 자발적인 성매매는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성매매 여성들이 사회의 잘못된 구조가 만든 성착취 피해자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경제적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성매매이며 성구매자를 처벌하면서 성판매자를 처벌하지 않는다면 성매매 공급이 더욱 확대될 수 있다고 말한다. 


남성 누리꾼들이 참전용사와 성매매 여성의 PTSD 심각성을 비교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하는 이유도 '자발성'의 문제와 갔다. 


인사이트기사오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성매매 여성들이 자발적 범죄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전쟁에 참여했던 참전용사와 비교하는 것부터가 잘못된 비교라고 했다. 


이들 중 한 명은 미국 남북전쟁에 참전했던 미군 장군의 "전장에서 10명 중 9명은 첫 전투를 치르고 어떤 식으로든 충격을 받는데, 나머지 1명은 정상인이 아닌 것 같기 때문에 가능하면 상대하고 싶지 않다"는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참전용사의 PTSD 심각도가 성매매 여성보다 낮게 나오는 이유에 대해 애국심과 애향심이 강하기 때문에 안 좋은 기억을 떨쳐낼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하기도 했다. 


또한 걸프전과 베트남전 참전용사들이 정신적인 질병에 대한 이해가 낮았던 시기에  중 PTSD를 겪었기에 환자의 정확한 수조차 파악되지 않는다며 수치만으로 평가하는 것은 잘못일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