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300만원대' 명품 패딩 '10만원대'에 팔자 2시간 만에 완판

인사이트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유니클로가 300만원대 패딩 제품을 판매하는 일본 고가 브랜드와 협업해 10만원대에 내놓은 한정판 제품이 흥행에 성공했다.


15일 유니클로는 공식 온라인몰과 전국 매장에서 '유니클로&화이트 마운티니어링 컬렉션' 판매를 시작했다.


화이트 마운티니어링은 지난 2006년 일본 디자이너 아이자와 요스케가 만든 프리미엄 아웃도어 브랜드이다.


가격대는 겨울 패딩이 300만 원대, 봄가을 재킷이 200만 원대로 고가지만, 이번 유니클로와 협업을 통해 10~20만원대로 제품을 선보여 일찌감찌 주목받았다.


인사이트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처


유니클로의 화이트 마운티니어링 협업 마케팅이 불매운동 이후 돌아선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흥행에 성공했다.


대표 상품인 남성 파카의 경우, 새벽부터 판매가 시작된 공식 온라인몰에선 출시 2시간여 만인 오전 9시 전에 모든 사이즈가 완판됐다.


곳곳의 오프라인 매장 앞에는 불매운동 여파에도 불구하고 아침부터 대기줄이 생기는 등 '오픈런' 현상이 발생하기도 했다.


구매 가능 수량을 1인당 2점으로 제한했음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제품들이 순식간에 동났다. 일부 상품의 재고가 조금씩 풀리고 있지만, 입고되는 동시에 빠르게 소진되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처


한편 유니클로가 유명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한정판 마케팅을 선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일본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지난해 11월에도 질샌더와 협업한 'J+' 컬렉션을 출시했을 당시에도 품절 대란을 일으켰다.


불매운동 여파에도 불구하고 유니클로 협업 컬렉션 완판 현상이 발생한 건 저렴한 가격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