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전 국무총리 별세

인사이트이완구 전 국무총리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71세.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앞서 이 전 총리는 지병인 다발성 골수증 악화 등으로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골수 이식을 받고 완치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재발해 투병생활을 이어왔다. 


인사이트이완구 전 국무총리 / 뉴스1


한편 이 전 총리는 충남 청양 출신으로 3선(15·16·19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거쳐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2월 총리직에 올랐지만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되면서 63일 만에 불명예 퇴진했다.


이 전 총리는 지난 2017년 12월 대법원으로부터 성완종 리스트 의혹에 대해 무죄를 확정받으며 지난해 4월 21대 총선을 통해 정계에 복귀를 시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같은 해 1월 총선 불출마와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