얀센 백신 접종한 '100만 예비군', 화이자·모더나로 부스터샷 맞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백신 접종 뒤 '돌파감염' 사례가 빈번하자 접종당국이 칼을 빼들었다.


100만 예비군이 접종한 얀센 백신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 booster shot)을 시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3일 홍정익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연구 동향 따르면 얀센 백신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근거도 있기 때문에 이 부분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해 mRNA 백신으로 접종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직 구체적 시행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추후 마련해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mRNA 계열 백신으로는 화이자, 모더나 백신이 있다.


홍 팀장은 "얀센 백신 접종 시기는 국내의 경우 6월"이라며 "추가접종 기간이 도래하는 때는 12월"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2월 전에 얀센 백신에 대해, 일반 국민에 대한 추가접종에 대해 구체적 시행계획을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통해 확정하고 공지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6월 국내에서는 30세 이상 예비군, 민방위 대원 등이 주로 얀센 백신을 접종했다.


얀센 백신은 화이자·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달리 한차례만 맞는 백신이다. 돌파감염 사례가 다른 백신에 비해 높아 부스터 샷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지난 3일 기준 돌파감염자 발생률은 얀센 백신 접종자가 0.216%다. 화이자(0.043%), 아스트라제네카(0.068%), 모더나(0.005%) 백신 접종자에 비해 발생률이 높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