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짜리 아우디에 월 230만원씩 쏟아부으면서 원룸 월세 사는 21살 청년 (영상)

인사이트YouTube '재뻘TV'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인터넷 쇼핑몰에서 택배 포장 및 웹사이트 관리 업무로 일하고 있는 21세 청년. 


월 400만 원을 벌고 있는 그는 월세로 살면서 시가 9500만 원에 이르는 아우디 A7 55TESI를 중고차 리스로 타고 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재뻘TV'에는 "21살 원룸 월세사는 카푸어의 삶. 1억원의 A7 유지 가능할까?'란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방송에 출연한 21살 청년은 "내가 카푸어가 맞는지 아닌지 궁금하다"며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재뻘TV'


A씨는 해당 차량을 보증금 1600만 원을 내고 할부 60개월로 리스해 타고 있었다. 다만 차의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 샀을 뿐, 해당 차량의 잔존 가치가 얼마인지, 이자가 얼마인지도 모른 채 차를 샀다. 


A씨는 21살 나이에 400만 원을 벌고 있긴 하지만 차 때문에 지출이 크다. 


그는 보험료 670만 원을 일시불로 내고도 매월 136만 원을 지불하고 있다. 여기에 기름값으로 한 달에 40만 원을 쓴다. 


보험료 670만 원을 매월 내는 금액으로 나눠 계산했을 때 차에만 나가는 비용만 230만 원이다. 


인사이트YouTube '재뻘TV'


게다가 원룸 월세로 60만 원을 지출한다. 한 달에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비용만 해도 월 수입 400만 원 중 290만 원이다.


다만 A씨는 인천 서구에 본인 명의로 된 2억 원가량의 아파트를 한 채 보유 중이다. 


A씨는 "부모님 도움 없이 대출 1억 조금 더 받아서 샀다. 지금 일하고, 다른 일도 해서 '투잡'을 뛰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당 아파트 대출을 갚은 데 월 46만 원 정도가 나가고 있다. 현재 해당 아파트에는 부모님이 살고 계신다. 차 할부금과 월세, 대출금을 갚고 나면 한 달에 남는 돈은 60만 원 남짓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재뻘TV'


A씨의 이야기를 들은 유튜버 재뻘은 "이 정도면 카푸어가 아닌 것 같다"고 평가했다. 


누리꾼들 또한 "이건 카푸어가 아니다", "나쁜 일 안 하고 열심히 모아서 부모님 사시는 집도 사주고 효자다", "어린 나이에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는 "부모님 도움 없이 21살에 1억짜리 차에 2억짜리 집은 불가능하다", "외제차 개인 리스로 이용 중인데 신용 증명하기에 나이가 너무 어리다", "스무 살에 1억 원을 어떻게 모았지?"라고 하기도 했다.


YouTube '재뻘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