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패스 1년 6개월 '무단통행'해 3500만원 체납한 SUV 운전자 붙잡혔다

인사이트전국 고속도로 최고 체납건수를 기록한 차량이 단속됐다 / 뉴스1


[뉴스1] 신관호 기자 = 1년 6개월 동안 전국 고속도로의 하이패스 차로를 무단으로 이용한 체납 승용차의 운전자가 적발됐다.


해당 승용차는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체납건수만 1300건을 넘는 등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미납건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에 따르면 해당차는 지난달 30일 오전 10시쯤 경북 칠곡군 한국도로공사 가산영업소 인근에서 체납차량으로 단속됐다.


이 차량은 최근 1년 6개월 동안 하이패스 잔액이 없는 상태에서 전국의 하이패스 차로를 무단으로 이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기간 통행료 체납건수는 1391건으로, 월 평균 77건의 체납을 발생시킨 셈이다. 그 체납금액은 부가통행료를 포함해 3500만 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달 30일 기준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 체납건수 중 최고치면서 최고 체납액이기도 하다.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 체납단속팀은 해당차를 찾기 위해 최근 몇 달간 그 차의 이동경로와 차적지를 추적해 왔다.


그러던 중 지난달 30일 도로공사 가산영업소 인근을 이동하는 것을 확인, 추적해 차량을 단속한 것이다.


해당 차는 단속 당일 강제인도 조치됐으며, 향후 공매 절차를 밟게 된다.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 체납단속팀은 "해당차를 빠른 시일 내 공매 처리해 미납통행료를 정산할 예정이다"며 "통행료 누수를 예방하기 위해 고액 상습체납차량의 강제인도를 비롯해 적극적인 현장 단속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