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박태환 기록 넘어서며 개인혼영 200m서 한국 신기록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황선우(18·서울체고)가 전국체전 개인혼영 2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12일 황선우는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 102회 전국체전 수영 남자 고등부 개인 혼영 200m 결승에서 1분58초04로 1위를 차지했다.


박태환이 2014년 출전한 MBC배전국수영대회에서 쓴 한국 기록(2분00초31)을 2초27이나 단축했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으로 50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이다.


인사이트뉴스1


황선우는 접영 25초66을 기록하며 1위로 통과한 뒤, 배영 30초36, 평영 34초91, 자유형 27초11을 찍었다.


황선우가 공식 대회에서 개인혼영 200m에 처음 출전한 것은 지난 3월 김천 전국대회였다. 당시 2분00초77을 기록했고 이번에는 한국 신기록까지 세웠다.


이로써 황선우가 한국 기록을 보유한 개인종목은 자유형 100m와 200m에 이어 혼영 200m가 추가됐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를 마친 황선우는 "한국신기록 경신에 대한 생각보다 개인 기록 경신을 목표로 했었는데, 최선을 다하다 보니 한국 신기록을 경신해서 기쁘다. 고등학생으로서 마지막 경기인데, 남은 혼계영 400m에서도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개인 혼영에서 좋은 기록이 나와 기쁘지만, 우선 주 종목인 자유형 100m, 200m에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황선우는 10일 자유형 50m와 단체전인 계영 8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데 이어 이날 2개 종목에서 우승해 4관왕에 올랐다. 그는 14일 마지막 경기인 혼계영 400m에 출전해 대회 5관왕에 도전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