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원순 시장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 유사강간 혐의로 피소

인사이트Facebook '정철승'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법률대리인 정철승 변호사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을 밝혔다.


지난 6일 정철승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그는 "오늘 경찰서로부터 내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고소한 상대방은) 3년 전에 나를 집요하게 스토킹하면서, 나와 사귀고 있고 결혼할 예정이라고 허위사실을 퍼뜨린 여성"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정철승'


정 변호사는 "내 사무실에 여러 차례 무단침입해서 결국 징역 1년인가 1년 6월형에 집행유예 3년의 형사처벌을 받았던 여성"이라고 덧붙였다.


그런데 9일 '조선닷컴'은 고소인이 정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변호사는 강제추행뿐만 아니라 유사강간 혐의도 받고 있었다.


고소인은 정 변호사가 유사강간 등의 범행을 저지른 것은 사실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매체는 고소인 진술조서에는 정 변호사 신체 주요부위에 대한 상세한 특징까지 묘사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진술조서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것은 지난 2018년 10월로, 고소인은 지난 5월 강제추행 및 유사강간 혐의로 정 변호사를 서울 방배경찰서에 고소했다.


이에 정 변호사는 "고소인의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그 여자는 무고죄로 무겁게 처벌받을 것"이라고 매체에 답했다.


매체 측은 정 변호사가 2018년 10월경 A씨를 만난 것은 사실인지 묻는 말에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