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8%'에 지급한 재난지원금 못받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부촌' 5곳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소득 계층 하위 88%에게만 지급한 국민재난지원금. 상위 12%의 소득 계층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가 된다.


이런 가운데 재난지원금이 33㎡(1평)당 아파트값과 연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비싼 동네일수록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들이 많이 포진된 것이다.


2일 서울시 구별 인구 대비 국민지원금(제5차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자 비율 현황 자료에 따르면 25개 구 중 가장 비율이 낮은 지역은 강남구(45.2%)와 서초구(45.2%)였다.


뒤이어 송파구(62.1%), 용산구(64.5%), 마포구(68.7%), 성동구(69.1%) 등의 순으로 지급 대상자 비율이 낮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소득 하위 88%에 1인당 25만원씩 지급되는 국민지원금의 지급 여부는 건강보험료를 바탕으로 한 소득이 기준이다.


하지만 국민지원금 지급 비율이 낮은 지역과 아파트값이 높은 지역의 순위는 상당히 유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서울 구별 평당 아파트값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자 비율 간의 반비례 관계를 나타냈다.


해당 통계 자료를 보면 강남구(7,897만원), 서초구(7,072만원), 송파구(5,817만원), 용산구(5,487만원), 성동구(5,360만원), 마포구(4,885만원) 등의 순으로 높았다. 성동구와 마포구의 순위만 뒤바뀌었을 뿐 나머지 6개 구는 일치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에 지역별 재난지원금 대상자 비율이 새로운 '부촌 지표'로 주목받고 있다.


3.3㎡당 아파트값이 4000만 원대인 광진구(4,838만원), 양천구(4,753만원), 영등포구(4,648만원), 동작구(4,602만원), 강동구(4483만원), 중구(4,386만원)는 지원금 지급대상자 비율이 70%대였다.


강서구(3,789만원), 동대문구(3,683만원), 노원구(3,592만원), 관악구(3,437만원), 구로구(3,373만원), 도봉구(3,148만원), 은평구(3,058만원) 등 3.3㎡당 아파트값이 3천만원대인 지역은 지원금 지급 대상자 비율이 80% 이상이었다.


서울에서 3.3㎡당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금천구(2,764만원)의 경우 지원금 지급 대상자 비율이 89.0%에 달해 25개 구 중 가장 높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