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에 소변·치약 테러한 여성의 아들입니다"...부산 아파트 주차장에 붙은 사과문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아파트에 주차된 수십대의 차량에 오물을 뿌린 50대 여성의 아들이 두 달 만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7월 50대 여성 A씨는 부산 강서구 명지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을 돌아다니며 소변과 치약을 섞은 오물을 차량에 뿌렸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체포했으며, 이상 증세를 보인 A씨를 입원 조치했다.


사건이 발생한 지 두 달 뒤, 해당 아파트에는 A씨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는 주민의 사과문이 부착됐다.


인사이트보배드림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사과문에 따르면 A씨의 아들 B씨는 "경황이 없어 이제서야 연락을 드렸다. 한 분 한 분 찾아뵙지 못해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악의가 있거나 계획적인 행동은 아니었다"라며 "조현병 증상으로 인해 발생한 우발적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가 약을 잘 챙겨드시지 않아 최근 병세가 심해졌다. 그동안 크고 작은 일이 있었지만 이렇게 직접적으로 남에게 피해를 입힌 적은 처음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와 가깝지 않은 거리의 타지 생활과 현재 군복무로 인해 보호자로서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B씨는 피해자의 수가 많아 감당이 되지 않는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그는 "보호자이자 자식 된 도리로써 정말 다시는 이러한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그러면서 차량 피해로 수리가 필요하신 분은 관리사무소로 연락하라는 말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